socialmedia 보도자료

하이트진로㈜ 보도자료를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소주는 영하 몇 도에서 얼까?”

2018.02.02

“소주는 영하 몇 도에서 얼까?”

- 하이트진로, 겨울철 주류취급 시 주의사항 안내 -



영하 10℃를 넘나드는 한파로 인해 최근 일부 지역에서는 소주가 동결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했다. 소주는 기온이 얼마나 떨어져야 얼게 될까?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에 따르면 소주는 평균적으로 –17℃, 맥주는 –4℃ 이하에서 얼게 된다고 한다. 바람의 정도, 보관상태 등에 따라 어는 온도가 차이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유통과정 중 야외에 보관되는 주류는 올해와 같은 한파가 계속될 경우에는 가급적 실내에 보관하는 것이 안전하다. 


하이트진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겨울철 주류취급 시 주의사항’에 대해 거래처에 공문을 발송하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겨울철 한파로 인해 유통과정 중 잦은 동결을 겪은 맥주에는 침전물이 생길 수 있다. 맥주에는 단백질과 폴리페놀 등이 용해돼 있는데 동결 등 외부환경 변화로 인해 침전물이 발생되기도 한다고 소개돼 있다.


또, 소주를 석유류와 함께 보관하는 것을 금하는 내용도 있다. 유통과정 중 소주와 석유류를 같이 보관하거나, 석유류가 묻은 장갑, 헝겊 등이 소주류에 묻었을 경우 소주에서 석유냄새가 발생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한다. 


겨울철 주류취급 등 일반적인 주류취급 관련 정보는 하이트진로 홈페이지에 게재된 ‘주류상식 가이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겨울철 발생할 수 있는 주류취급 관련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고 고객들이 안전하게 당사 제품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