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media 보도자료

하이트진로㈜ 보도자료를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하이트진로, 국내 최저도 위스키 ‘더클래스 1933’, ‘더클래스 33’ 출시

2018.09.10

하이트진로, 국내 최저도 위스키 ‘더클래스 1933’, ‘더클래스 33’ 출시

- 스코틀랜드 정통의 명가와 국내 최상 연구진이 만들어낸 한국형 위스키 - 

- 세계적 브랜드 디자이너 닐 허스트의 세련된 명품 정장 패키지 디자인 -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신제품 출시로 저도 위스키 시장 공략에 나선다.


하이트진로는 10일 ‘더클래스 1933(TheClass 1933)’과 ‘더클래스 33(TheClass 33)’을 출시했다. 두 제품 모두 알코올 도수 33도로 국내 위스키 중 최저 도수다. 


‘더클래스 1933’과 ‘더클래스 33’은 94년 전통의 주류명가 하이트진로와 93년 전통의 스코틀랜드 디스텔(Distell)사의 합작품으로 위스키 특성을 잃지 않으면서 국내 위스키 최저 도수인 33도를 구현해 낸 제품이다. 특히 ‘더클래스 1933’은 19년간 숙성된 원액을 블렌딩 해 33도 위스키 최적의 부드러운 맛과 향을 더욱 극대화했다.


한국 위스키 시장은 부드러운 맛과 향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선호도에 따라 저도화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다. 최근 5년간 전체 위스키 시장이 5.4% 감소한 것에 비해 저도 위스키 시장은 25.5%나 성장했다.


하이트진로는 4년간의 노력 끝에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잘 맞는 국내 최저 도수의 위스키를 만들었다. 위스키 개발 및 블렌딩 과정에 디스텔사의 위스키 마스터 ‘커스티 맥컬럼’과 함께 이례적으로 대한민국 최고 전현직 위스키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를 통해 한국인이 선호하는 부드러운 맛과 향 및 최적의 목넘김을 구현해냈다.


패키지는 코카콜라, 기네스 등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한 세계적 브랜드 디자이너 닐 허스트가 디자인했다. 병 모양은 스코틀랜드 두 계곡의 깨끗한 물이 합류하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으로 기존의 위스키병과는 차별화된 코발트 블루 컬러의 수직적이고 슬림한 명품 정장스타일(Suit Style)로 디자인해 젊고 세련된 감성을 표현했다. 


출고가격은 450㎖ 기준 ‘더클래스 1933’은 36,360원(부가세 포함)이며, ‘더클래스 33’은 23,930원이다. 


하이트진로 유태영 상무는 “더클래스 1933과 더클래스 33은 스코틀랜드 위스키 마스터와 한국인 전문가들이 개발 전 과정에 참여한 한국인 입맛에 가장 잘 맞는 위스키”라면서 “부드럽고 세련된 맛은 좋은 사람과 함께하는 자리를 천천히 오래도록 빛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