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media 보도자료

하이트진로㈜ 보도자료를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하이트진로, 마산 맥주공장서 ‘참이슬’도 만든다

2018.03.07

하이트진로, 마산 맥주공장서 ‘참이슬’도 만든다

- 지역여론 수렴, 매각 대신 맥주라인 일부 소주생산 전환해 공장효율화 추진 -

- 영남지역 소주 수요 증가에 따른 시장변화에 선제적 대응 차원 -

- 고용불안 해소, 마산 소주생산 및 전주 맥주증설로 지역일자리 창출 기대 -


맥주를 생산하는 하이트진로 마산공장에서 참이슬도 생산된다.


하이트진로(대표이사 김인규)는 7일, 공장효율화를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추진해온 맥주공장 매각을 중단하고 마산공장에 기존 맥주 설비 이외에 소주 생산설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가 지역 대표기업으로 남길 원하는 지역여론을 수렴해 공장매각 대신 소주라인 확대로 공장효율화 계획을 대체한 것이다. 소주라인으로 대체되는 기존 맥주 생산설비는 전주공장으로 이전한다. 


마산공장 소주설비 추가는 공장효율화와 함께 최근 소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영남지역에서의 시장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하이트진로의 소주공장은 경기도 이천, 충청북도 청주, 전라북도 익산 총 3곳에 있다. 마산공장에서 소주를 생산하게 되면 최근 참이슬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부산, 대구, 경상남북도 지역에 참이슬을 더욱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공장매각에 따른 고용불안이 자연스럽게 해소되고, 마산공장에서의 소주생산 추가와 전주공장의 맥주설비 확대는 고용증가로 인한 지역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마산공장에서 참이슬까지 생산하게 됨으로써 시장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고용안정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9월말 3개 맥주공장(강원, 전주, 마산) 중 1곳을 올 상반기까지 매각을 추진하기로 공시한 바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