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media 보도자료

하이트진로㈜ 보도자료를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하이트진로, 캄보디아 국민축제 ‘본움뚝’ 메인스폰서로 나서

2017.11.07

이트진로, 캄보디아 국민축제 ‘본움뚝’ 메인스폰서로 나서

- 본움뚝 최초 EDM 페스티벌 ‘Jinro360’ 행사 진행, 정상급 DJ 20여명 참여 -

         - 나이트 마켓 내 안테나샵 운영 등 마케팅 강화로 현지화 안착 -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캄보디아 국민축제인 ‘본움뚝(Bon Om Tuk, 물축제)’에 메인 스폰서로 나서면서 동남아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프놈펜에서 열린 물축제에 ‘Jinro360’ 행사를 개최해 브랜드 알리기에 나섰다. Jinro360 행사는 캄보디아에서 최초로 시도된 EDM 페스티벌로 물축제 기간보다 하루 빠른 1일부터 운영했다. 유키스출신 DJ 동호를 비롯하여 한국,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등 정상급 DJ 20여명을 초청했으며 축제기간 매일 2천여명의 입장객이 입장해 축제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캄보디아 물축제는 매년 200만명이상 현지인들이 참여하는 대표적인 국민축제다. 매년 음력 10월 보름을 기점으로 메콩강에서 톤레삽강으로 흐르던 물이 역류해 바다로 돌아가기 전 일시적으로 정체현상이 나타나는 때에 열리며 각 지역예선을 통과한 400여척의 보트가 경합을 벌이는 용선경주의 본선이 열린다.


캄보디아는 최근 프놈펜 일대에 2030 중상류층의 힙플레이스인 나이트마켓이 생성되면서 젊은이들 위주의 주류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이에 하이트진로는 나이트마켓일대에 안테나샵을 운영하는 한편 TV광고와 현지 유명밴드 뮤직비디오 메인스폰서로 참여하는 등 2030을 타깃으로 한 공격적 마케팅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실제 하이트진로는 현지에 참이슬외에도 자몽에이슬과 청포도에이슬을 판매하고 있으며 현지인들의 반응이 매우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캄보디아에서의 소주 판매량은 1만 6천상자였으나, 올해에는 8월까지 전년판매량의 두배 수준 3만상자를 넘어섰다. 2017년 1월에 1,300상자에 그쳤던 판매가 8월에는 5,500상자를 훌쩍 넘는 등 그 성장세가 가속화되고 있다. 또, 교민위주의 시장에서 현지인 위주의 시장으로 완벽하게 탈바꿈하며 교민판매 대비 현지인 판매가 6배에 이르는 등 현지화에 안착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동남아시아 시장은 한류문화 등 소주의 세계화를 위한 가장 역동적인 시장”이라면서 “한류와 현지화 마케팅 등 투 트랙 전략을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소주를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