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media 보도자료

하이트진로㈜ 보도자료를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진로아메리카, ‘할로윈 카니발’ 개최 등 현지화 적극 나서

2017.10.31

진로아메리카, ‘할로윈 카니발’ 개최 등 현지화 적극 나서

- 코스튬 콘테스트 및 할로윈 에디션 판촉물 활용으로 브랜드 알리기 나서 -

- LA다저스 제휴 마케팅 등 현지화 마케팅으로 미국법인 매출 가파른 상승세 -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미국 시장 현지화를 위해 ‘할로윈 카니발’을 개최하는 등 프로모션활동에 적극 나선다.


하이트진로의 미국법인 ‘진로아메리카(법인장 황정호)’는 지난 27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할로윈 카니발’을 열고 코스튬 콘테스트와 DJ파티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을 진행했다.


진로아메리카는 이 행사에서 할로윈 코스튬 콘테스트를 실시, 베스트 3팀에게 총 3천달러 상당의 경품을 증정하고, 행사장 내 ‘할로윈 진로 칵테일’과 하이트 캔맥주 모양을 딴 할로윈 에디션 판촉물을 참가자들에게 기념품으로 제공해 브랜드 알리기에 나섰다. 또, 유명 DJ와 가수 효린을 초청해 할로윈 축제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했다.


할로윈데이는 1년이 열 달로 이루어진 달력을 쓰던 고대 켈트족이 한해 마지막 날인 10월 31일 치른 사윈축제에서 기원된 것으로 현재 미국에서는 한 해의 가을추수를 축하하고 이웃과 함께 세상을 떠난 이들을 추억하는 축제로 일상화 되었다.


이에 앞서 진로아메리카는 현지인 시장 공략을 위해 LA다저스와 제휴를 맺고 올 상반기에 일명 ‘다저스 맥주(New Dodgers hite)’를 출시했으며, LA다저스 구장에 LED 광고를 진행하고 구장 내에 ‘하이트 바(hite bar)’를 운영 · 시음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지난해 진로아메리카의 매출액은 2,156만 달러로 전년대비 17.2% 성장했다. 2014년 1,648만 달러였던 매출액은 2015년 1,839만 달러, 2016년 2,156만 달러 그리고 올해는 2,262만 달러가 예상되는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황정호 진로아메리카 법인장은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주류시장”이라면서 “현지 마케팅을 통해 하이트진로의 성장을 이끄는 한편 미국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주류기업으로 입지를 더욱 더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