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HITEJINRO

일품진로 1924

일품진로1924

소주 이야기

소주의 역사

  1. 13세기 몽고로부터 곡주를 증류하여 소주를 만드는 비법 전수
  2. 1924년 진로의 전신인 ‘진천양조상회’ 설립
  3. 1926년 전국 1,303개 양조장 난립
  4. 1961년 주세법 제정 : 증류식과 희석식으로 구분
  5. 1965년 양곡 관리법 실시(양곡을 원료로 주류제조 금지)
    증류식 소주· 희석식 소주 대체
  6. 1973년 제조업체 통폐합(1도 1사의 원칙, 자도주)
  7. 1988년 소주시장 전면 개방(무한경쟁 시대)
  8. 국민의 기쁨과 애환을 함께해온 국민기업으로 자리매김

소주의 미래

  • 하이트진로의
    90여년의 노하우
  • 소주에 대한
    지속적인 사랑
  • 새로운 맛에 대한
    소비자 니즈

일품진로 1924 탄생

증류식 소주
과거에는 소주를 증류식 소주와 희석식 소주로 분류하였습니다.
증류식 소주는 전분이 포함된 재료, 즉 곡물 등에 국과 물을
원료로 발효시켜 단식증류한 것으로, 대체로 증류원액의 도수는
약 45% 내외이며 이를 제품 특징에 맞게 물로 희석하여 도수를 맞춘
전통방식의 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증류식 소주

일반 소주
반면 희석식 소주는 전분이 포함된 원료 또는 당분 원료 등을 발효시켜 연속증류하여 만든 주정(알코올 95%)을 물로 희석하여 도수를 맞춘 술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2013년에 주세법이 개정됨에 따라 공식적으로 명칭의 구분 없이 상기의 주류를 모두 소주라 부르게 되었습니다.

일반 소주

ENJOY 일품진로

01. 오감이 즐거운 특별한 시간
은은한 호박색은 눈으로, 그 나무의 향기는 코로, 마지막으로 일품의 맛과 풍미를 입으로 느껴주세요. 일품진로 1924는 오감이 즐거운 특별한 시간을 만들어 드립니다.
02. 잔의 2/3만 채워주세요
일품진로 1924 전용잔은 일반 잔에 비해 입구가 좁습니다. 그 향을 간직하기 위함입니다. 가득 채우지 마시고 1/3은 남겨주세요. 잔 입구에 머무는 향이 그 맛을 더 풍부하게  전달해 드립니다.
03. 마시기 전 2분 정도 기다려 주세요
풍부한 향이 좀 더 느껴질 수 있도록 냉장 상태에서 바로 꺼내 드시는 것보다 2분 정도 기다려 주세요.
04. 가장 맛있는 온도는 8 ℃~10 ℃
일반 소주보다 1~2도 높은 온도에서 더 부드러운 맛과 향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냉장하지 않고 상온에서 마셔도 깊고 풍부한 맛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Others
- 일품진로 1924+탄산수+얼음 : 여름에는 깨끗하고 톡 쏘는 향긋한 맛. 좀 더 부담 없이 즐기고 싶은 분들께
- 일품진로 1924+따뜻한 물 : 겨울에는 입안을 녹여주는 그 향이 나무의 따뜻함을 더 깊이 전해드립니다

PRINT

TOP